창업 열풍을 통해 바라본 KAIST의 미래

이다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산업혁신연구본부)
lde8892@stepi.re.kr


이 글은 필자의 석사학위 논문 “Student Entrepreneurs at KAIST: The Impact of the Startup Promotion Policy on Engineering Universities in Korea”과 2016년 STEPI에서 수행한 ‘지역 기반의 지식 트라이앵글에서 대학의 역할 강화 방안’ 과제에서 필자가 KAIST 사례 연구에 참여한 부분을 일부 발췌하여 작성했다.


강성모 총장의 취임 이후 KAIST는 파격적인 창업지원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창업융합석사전문과정 ‘K-School’의 도입이다. 기존에는 창업과 학업이 선택의 문제였다. 즉, 학생의 본업은 학업, 창업은 과외활동(extracurricular activities)으로서, 현실적으로 학업과 창업을 병행하기가 어려웠다. 학업을 잠시 중단하고 창업에 뛰어든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 측은 입주 공간, 멘토링 등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러나, K-School은 다른 전공분야와 마찬가지로 창업에도 학위를 수여한다. 때문에, 학생들은 학위과정을 중단할 필요 없이, 강의실에서 창업에 대한 교육을 받고, 창업도 하면서도, 이러한 전 과정에 대해 학위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이제까지 국내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시도이다. 이 밖에도, 창업 지원을 위한 조직 통합, 새로운 공간의 마련, 창업 관련 규정 개정 등 창업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학교 차원에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창업 활성화를 위한 KAIST의 적극적인 행보를 향한 지배적인 시선은 ‘창업 정책의 성공실패 여부’이다. 현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일자리 창출을 통한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방편으로 창업 지원정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해왔다. 사람들은 정부가 얼마나 많은 창업장려정책을 펼쳤는지, 그리고 그것이 어떤 성공을 거두었는지에 주목했다. 특히 과거부터 창업과 벤처로 유명한 KAIST의 창업 활동은 정부와 언론의 주요 관심 대상이다. KAIST의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얼마나 많은 청년 기업가가 탄생했는지, 이 기업들의 매출은 얼마인지, 이들의 창업 성공의 요인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언론의 관심이 쏠렸고, 이는 정부 창업지원정책의 성공적 결과로 그려지기도 했다.

이러한 관점에서는 KAIST의 창업 정책이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것이 매우 자연스러운 것처럼 비춰진다. KAIST가 창업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것은 정부의 정책을 자연스럽게 따르는 것으로 생각되고, 학생들이 여기에 참여하는 동기는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는다. 하지만 KAIST의 창업지원정책에 참여하는 여러 주체가 나름의 사정과 동기가 없었다면 창업지원정책이 유지될 수 없었을 것이다.

 

본 지에서는 조금 다른 시각에서 KAIST의 창업을 들여다보고자 한다. 창업을 단순히 정책 성공실패 여부의 평가대상으로서 바라보기보다는, KAIST를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와 상상이 실현되고, 혹은 좌절되는 것을 반영하는 ‘거울’로 생각해 보고자 한다.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핵심 정책으로서 창업 지원책을 쏟아내는 중앙정부, KAIST가 자리한 대전시, 실제 창업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는 KAIST 학교 관계자,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창업을 시도하는 학생들, 이처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KAIST를 각기 어떻게 다르게 바라보고 있는지, 그리고 이러한 시각들이 어떻게 충돌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일자리 창출의 핵심

현 정부는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창업장려정책을 펼치고 있다. 중앙정부는 심각한 사회 이슈로 주목받고 있는 취업난을 해소하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창업국가’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학생 창업지원정책은 이를 위한 대표적인 정책이다. 청년 실업이 심각한 사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창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여 많은 학생들이 창업을 한다면, 대기업 취직에만 매달리기보다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논리이다. 오른쪽 그림은 정부에서 학생 창업을 장려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지원 정책을 쏟아내고 있는지 한눈에 보여준다.

kkkk

<그림 1> 정부의 주요 학생창업지원 정책[1]

여러 대학 중에서도, KAIST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여러 창업 지원사업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다. 타 대학이 교육부의 사업에 커다란 영향을 받지만 KAIST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데, 이는 KAIST 설립을 둘러싼 역사성에 기인한다. KAIST는 「한국과학기술원법」에 근거하여 설립된 특별법 법인으로서, 설립부터 미래창조과학부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KAIST 설립의 근거가 되었던 <터만보고서>는 “기본 지식의 창출이 아니라 한국산업과 연구소들이 필요로 하는 고도의 훈련된 인력을 양성”[2]을 설립 목적으로 못 박았다. KAIST가 설립되던 70년대에는 순수한 학문적 목적이 아니라, 국내 산업계 기술 역량 강화를 통한 경제 발전의 도구로서 과학기술의 사회적 역할이 강했다. 그런 의미에서, KAIST의 설립은 ‘한국’의 과학기술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보여주는 상징과도 같았다. 30여 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현 정부는 ‘창업국가’ 건설을 위해 공격적으로 창업 정책을 펼치고 있고, KAIST는 여전히 국가 정책을 실현할 수 있는 중요한 공간이다.

실제로 KAIST는 “국책대학으로서의 역할과 임무”를 수행하고, “정부의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국가기관으로서[3], 중앙정부의 창업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현 정부가 창조경제 확산을 목적으로 전국적으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설립했는데, 대전 KAIST 본원 캠퍼스에 첫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들어섰다.[4] 또한, 앞서 언급한 국내 최초 창업융합전문석사과정‘K-School’은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2016년 38억 원 예산을 지원받아 운영되고 있다. 이 밖에도, ‘End Run’ 프로젝트는 미래부가 주도하고 있는 또 다른 KAIST의 창업 지원사업이다. 2014~2018년 5년 동안 미래부의 재정 지원을 토대로, KAIST 학생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기술사업화를 통한 창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추진되었다.[5]

 

대전 지역경제 발전의 씨앗?[6]

대전은 과학도시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엑스포 개최, 과학벨트 사업 유치, 2015년 세계과학정상회의 개최, 2016년 IBS 본원 건립 착수 등 대전시는 대한민국의 대표적 과학기술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전은 과학기술과 관련된 풍부한 연구개발자원 역시 보유하고 있는데, 대덕특구에만 26개 정부출연연, 7개 대학, 1,500개 이상의 기업이 입주하여 전국적으로 가장 큰 규모의 산학연 연구개발주체가 집적해있다. 전국 지역별 연구개발비 및 연구원 수 모두, 경기, 서울에 이어 대전이 지역 3위를 차지하여, 수도권이 아닌 지역 중에서는 풍부한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또 많은 연구개발비를 쏟아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7]

그런데도 대전시의 경제 사정은 그리 좋지 못하다. 전국 3위 규모의 연구개발비와 연구인력이 무색하게도, 2012, 2013년 대전의 GRDP(지역내총생산) 성장률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8] 대전시 경제 사정이 좋지 못한 원인을 설명하는 여러 시도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대전시가 가진 과학기술자원을 제대로 활용하고, 연계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가 여러 경로를 통해 제기되어 왔다. 대전시가 대덕특구, KAIST와 같은 우수한 연구개발 인적 자원과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전시의 과학기술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공통적으로 지적했다.[9] 특히, 대덕특구 내 산학연 주체 간 협력 정도를 분석한 이선제·정선양[10]은 KAIST, 충남대가 대전에 자리 잡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는 대학의 역할을 찾을 수 없음을 지적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전시는 KAIST의 최근 창업 활성화를 대전 지역 내 경제 활성화로 이을 좋은 기회로 바라보고 있다. KAIST는 국내 최초 계획 집적지인 대덕연구단지의 조성 과정에서 국내 민간 기업을 끌어들이고, 활발한 산학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유인책으로 홍릉에서 대덕 캠퍼스로 이전했다.[11] 실제로도, 대덕캠퍼스 이전 이후, 활발한 산학협력 활동을 전개했고, 뛰어난 도전정신으로 KAIST만의 벤처창업 문화를 만들어냈다. 특히, 강성모 총장은 취임 이후 공식 석상을 비롯한 여러 언론보도에서 KAIST와 대전시 연계의 중요성을 수 차례 언급하면서, KAIST가 더는 대전, 대덕의 섬으로 남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12] 따라서 최근 KAIST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여러 창업 지원사업들은 대전 시 입장에서 대전시와 KAIST의 연계를 강화하고, 그로 대전 경제 활성화에 불을 붙일 새로운 기회의 씨앗으로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KAIST의 창업 지원은 대부분 글로벌 혹은 수도권 진출을 목표로 중앙정부의 재원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이 많고, 실제로 KAIST 출신 창업기업은 수도권으로 가기 전 단계로서 대전에서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한다.[13] 대전시 입장에서는 KAIST 출신 창업기업이 대전시에 뿌리내려, 인근 기업들에 기술이전을 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중앙정부로 재원이 몰려있는 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창업 지원 정책을 펼치고, KAIST를 비롯한 대전시 내 대학의 창업을 지원하고 유인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이 없다고 한다.[14]

KAIST 학생들의 창업 동기: 한국에서 엔지니어로 살아가기[15]

필자는 KAIST의 청년 기업가들이 어떤 동기로 창업에 임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2014년 7명의 KAIST 출신 창업가와 인터뷰를 했다. KAIST 출신 학생들의 창업 동기는 다양했지만, ‘국내 이공계 처우’에서 만큼은 공통적으로 강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었다. 학생들은 창업 성공담이 널리 퍼져서 한국 엔지니어의 사회적 지위를 상승시키고, 한국 내 엔지니어 이미지가 개선되기를 바랐다. Facebook의 CEO 마크 저커버그, Tesla의 일론 머스크와 같이 미국에서는 엔지니어들이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세상 물정 모르는 ‘공돌이’로 비치는 것에 강한 문제의식을 느낀다고 했다. 창업해서 여러 성공담이 나온다면, 우리나라에서 이공계 처우가 개선되고, 엔지니어, 과학자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감에서 더욱 창업으로 성공하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고 했다.

부정적인 한국 엔지니어의 사회적 상(이미지)과 함께, 치킨집으로 귀결되는 국내 이공계 현실을 타개하려는 방편으로 창업을 선택했다고도 했다. 실리콘 밸리의 엔지니어들이 50대, 60대까지 엔지니어로서 살아갈 수 있는 것과 달리, 한국 엔지니어들은 대기업에 취직하게 되면, 오래 가지 않아 엔지니어에서 관리자로 살아가야 하고, 이마저도 조기퇴직하고 나면 다시 치킨집을 차리게 된다는 이야기는 이공계 인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야기다. 이러한 현실을 타개하고자, 대기업에 취직하느니 직접 창업을 해서 하고 싶은 대로 원하는 만큼 엔지니어로서 살아가고 싶다고 했다.

또 많지 않지만, 일부 학생들은 학부생 혹은 대학원생으로서 학교에 적을 두고 있는 상태로 여러 정부 및 학교 차원의 정부 정책을 지원받으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 미래 커리어를 쌓을 수 있는 기회로도 보았다. 빡빡한 학교 수업을 듣다가, 졸업시즌이 되면 공부를 더 해야 할지, 취업을 해야 할지 고민을 하게 되는데, 요즘에는 학교와 정부 차원의 창업 지원사업이 많아서, ‘경험 삼아’ 창업을 해 보게 된다고 답했다. ‘일자리 창출을 통한 창조경제의 실현’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가 쏟아붓고 있는 재원이 일부 학생들에게는 취업 전 ‘경험의 비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는 중앙정부 창업장려정책의 목적과 다르게 시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KAIST는 어디로 갈까? 한국의 과학기술은?

KAIST를 둘러싼 주요 이해관계자들의 시선을 단순화하기 어렵지만, KAIST의 창업장려정책을 둘러싸고 여러 기대가 겹쳐 있음을 보여주기에는 충분하다. 이처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KAIST를 각기 어떻게 상상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러한 상상들이 어떻게 충돌하고 있는지를 창업장려정책이라는 현상을 통해 살펴봄으로써 최근 KAIST가 직면한 다양한 사회적 요구들이 어떻게 맞아떨어지고, 혹은 어긋나는지 알 수 있었다. 1970년대, 박정희 정부가 주도하는 한국의 산업경제 발전을 위해 국내 최고 과학기술인력 양성기관으로서 국가의 부름에 성실히 답했던 KAIST가, 40여 년이 흘러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모해나갈까?

KAIST가 직면한 모습은 KAIST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는 오늘날 과학기술계가 겪고 있는 문제들과 연결되어 있다. KAIST의 설립과 오늘날에 이르기까지의 변천, 그리고 앞으로는 가늠해보는 것은 ‘한국’의 과학기술이 무엇을 뜻하는지, 한국의 엔지니어란 누구인지, 그리고 그것이 최근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잣대가 된다. 과거 헝그리정신으로, 밤낮없이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했던 한국의 과학기술자들과 달리, 오늘날의 세대는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다. 이러한 가치의 충돌을 KAIST의 창업 관련 현상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더는 조국의 영광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산업 역군’의 영광을 누렸던 오늘날 엔지니어는 어떤 가치를 바라보고 나아갈 것인가? 여러 환경변화에 발맞추어 KAIST 역시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고민을 해 보아야 할 시점이다.


더 읽을거리

한경희·게리 리 다우니 (2016), 김아림 역, 『엔지니어들의 한국사』, 휴머니스트.

kkk공학의 실천과 문화에 대한 분석 틀을 제공하는 Gary Lee Downey와 한국 엔지니어를 연구하는 한경희가 공동으로 작업한 결과물이다. 2013년 “Engineers for Korea”라는 이름으로 영문판이 먼저 출간되었고, 2016년 “엔지니어들의 한국사”라는 제목으로 번역본이 국내 출판되었다. 제목에서도 드러나듯이, 한국 엔지니어를 둘러싼 독특한 사회적 현상과 최근 이슈들이 어떤 역사적 배경 속에서 형성되었는지 알 수 있는 책이다. 한국 엔지니어의 사회적 역할, 지위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 논문을 살펴보기 바란다.

한경희 (2014), 「기술과 정치 사이에서 엔지니어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성의 변화」, 『한국사회학』, 제48권 제5호, p.173-210.

한경희 (2004), 「이공계 위기의 재해석과 엔지니어의 자기성찰」, 『한국사회학』, 제38권 제4호, p.73-99.


[1]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홈페이지, http://edu.koef.or.kr/index.asp 최종접속: 2017.2.1

[2] “To satisfy the needs of Korean industry and Korean research establishments for highly trained and innovative specialists, rather than to add to the world’s store of basic knowledge.”Terman et al. (1970.12), “Survey Report on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과학원 설립에 관한 최종보고서>, KAIST 35주년사 p.33에서 재인용.

[3] KAIST (2013), 『KAIST중장기 발전계획』 p.3.

[4] 처음에는 본원 캠퍼스의 서측 교육지원동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들어섰으나, 이후 캠퍼스 내 동쪽으로 혁신센터는 이전했고, 그 자리에 ‘Startup KAIST Studio’라는 KAIST 학생들을 위한 창업 지원 공간이 들어섰다.

[5] KAIST 창업원 관계자, 저자에 의한 인터뷰 2016년 10월.

[6] 김형주 외 (2016), 『지역 기반의 지식 트라이앵글에서 대학의 역할 강화 방안』,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해당 보고서에서 필자가 작성한 ‘KAIST’ 사례 부분(p.113~119, 209~220)의 일부 내용을 일부 발췌하여 재작성했음. KAIST 외에도, 지역 경제 발전과 대학과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사례 연구는 김형주 외 (2016)에서 찾아볼 수 있음.

[7]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2014), 『2013년도 연구개발활동조사보고서』, 미래창조과학부. p.17.

[8] 한밭대학교 산학협력단 (2015), 『대전지역 전략산업 육성 및 고용연계 활성화 방안 연계』 p.29-30. 대전고용노동청의 정책연구용역사업.

[9] 대전테크노파크 (2016), 『과학기술도시 확립을 위한 대전 과학기술 10년 마스터 플랜』, 대전광역시; 손수정 외 (2015), 『제3차 연구개발특구육성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정책용역연구과제; 이선제·정선양 (2014), 「혁신클러스터 내에서의 혁신주체들 간 상호작용의 변화: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기술혁신학회지』, 제17권 제4호, pp. 820-844; 대전지역관계자, 저자에 의해 인터뷰, 2016년 8월.

[10] 이선제·정선양 (2014), 「혁신클러스터 내에서의 혁신주체들 간 상호작용의 변화: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기술혁신학회지』, 제17권 제4호, p.820-844.

[11] Dong-Won, Kim and Stauart W. Leslie (1998), “Winning Markets or Winning Nobel Prizes? Kaist and the Challenges of Late Industrialization”, Osiris, 2nd Series, Vol. 13, p.154-185.

[12] KAIST 홈페이지 강성모 총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https://goo.gl/zjSKKQ; 과학과 지역사회 토론회 참여관찰, 2016년 6월 30일; 제16회 미래기획포럼 참여관찰, 2016년 10월 6일.

[13] KAIST 창업원 관계자, 저자에 의한 인터뷰 2016년 10월.

[14] 대전지역관계자, 저자에 의해 인터뷰, 2016년 8월.

[15] 이다은 (2015), 「Student Entrepreneurs at KAIST: The Impact of the Startup Promotion Policy on Engineering Universities in Korea」, 한국과학기술원,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석사학위논문. 필자의 석사 학위 논문 Chapter 4 내용을 일부 발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WordPress.com 제공.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