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경사의 변명: 정책 보고서의 생산과 활용에 대해 묻다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박사과정 이인건 catshowers@gmail.com 1. 연구를 대가 없이 하는 것은 어렵다. 대부분의 연구자는 과제를 통해 자신의 연구를 부양한다. 인건비, 재료비, 임대료, 각종 활동비 등을 과제로 충원한다. 한국과학기술원의 과학기술정책대학원도 정책용역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학생들은 연구 조교로 참여해서 정책 보고서를 쓴다. 정책 보고서에는 의뢰기관이나 조직이 당면한 문제를 분석하고 걸맞은 제언을 담는다. 연구 조교는 각종 2차 자료와 1차... Continue Reading →

4차 산업혁명시대 군사혁신 정책이 놓치고 있는 것들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박사과정 구혜정 hyejung1982@kaist.ac.kr   변할 것인가 도태될 것인가? 육군의 선택 정부는 ’19년 9월, 고령화와 저출산에 따른 인구절벽 현상에 대해 ‘인구구조 변화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인구감소에 따른 병력 감축은 필연적 결과로, 병력 자원은 2018년 33.4만 명에서 2028년에는 24만 명으로 급감할 것이다. 이에 군은 19년 현재 57.9만 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 명으로 감축할 예정이다. 그중 현재... Continue Reading →

과학기술정책을 공부하며 다시 본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박사과정 양승훈 seunghoonyang@kaist.ac.kr   2019년 1월 26일, 조선업과 조선업에 기반을 두고 사는 산업도시 거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이자 내 첫 책인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i] 가 출간됐다.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1973년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 1974년 삼성중공업이 들어오면서 만들어낸 노동자공동체인 ‘중공업 가족’의 형성과 그들이 이룩한 것들에 대해 살핀다. 두번째로 책은 엔지니어 문화에 대해 다룬다. 1970년대 중화학공업화 이후... Continue Reading →

WordPress.com 제공.

위로 ↑